퇴행성 뇌질환 연구기업 `프레이저테라퓨틱스` 투자유치

Date  2023-01-05 15:38 PM / Hits  43

[작성 
2020-12-23]

 

독자적인 차세대 단백질분해유도기술 기반 신약개발 탄력
나스닥도 주목한 TPD 등 기술이전 가능 신약 후보물질 확보, 120억 투자유치

 

 

차세대 단백질분해 유도기술 개발기업 (주)프레이저테라퓨틱스(Prazer Therapeutics·대표 인경수)는 최근 120억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컴퍼니케이파트너스와 함께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키움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프레이저테라퓨틱스(Prazer Therapeutics)란 Protein과 Eraser 합성으로 단백질을 분해하여 질병을 치료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프레이저테라퓨틱스는 각 분야 전문가 4명이 설립한 회사로, 신약개발전문 스타트업이다. 내부적으로는 의약화학, 약리분석, 동물질환모델 전문 연구팀과 사업팀을 갖춰 초기 신약개발 연구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여기에 독자적인 TPD 기술 (차세대 단백질분해유도기술·이하 TPD 기술)을 기반으로 퇴행성 뇌질환 등의 난치성 질병치료를 위한 신약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TPD 기술은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신약개발 기술로 신약 개발 패러다임을 바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제약산업의 주목을 받고 있다. 북미에서는 1세대 단백질분해약물 기업인 아비나스가 TPD 기술 플랫폼인 PROTAC을 확보했고 카이메라, C4 테라퓨틱스, 누릭스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이미 다수의 TPD 기술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해 잇달아 나스닥에 성공적으로 상장했다.

 

<끝>

 

기사 바로보기 ▶https://www.mk.co.kr/news/it/9665352